리퍼트 대사 피습 소식에 박원순 "테러는 용인될 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퍼트 미국 대사 피습' '리퍼트 대사 피습'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트위터 캡처
'리퍼트 미국 대사 피습' '리퍼트 대사 피습'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트위터 캡처

'리퍼트 미국 대사 피습' '리퍼트 대사 피습'

박원순 서울 시장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쾌유를 빌었다.

박원순 시장은 5일 자신의 트위터에 "어떤 이유로든 테러는 용인될 수 없으며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빈다"고 글을 올렸다.

이날 오전 7시 40분쯤 리퍼트 대사는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우리마당' 김기종 대표가 휘두른 과도에 얼굴과 손목 등에 부상을 당했다.

김씨는 경찰에 붙잡힌 뒤 "오늘 테러했다. 우리마당 대표다. 유인물을 만들었다. 훈련 반대해서 만든 유인물이다"고 주장하며 순찰차에 태워지기 직전에 "전쟁 반대"라고 외쳤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