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UAE 아부다비개발기금과 '금융협력 MOU'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덕훈 수은 행장(사진 왼쪽)이 5일 오후 아랍에미리트 ADFD 본사에서 모하메드 사이프 알 수와이디 ADFD 사무총장과 만나 개도국 개발사업에 대한 협조융자, 수은의 금융자문을 활용한 민관협력사업 발굴 및 지원, 개발경험과 지식 공유 등을 주요 골자로 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이덕훈 수은 행장(사진 왼쪽)이 5일 오후 아랍에미리트 ADFD 본사에서 모하메드 사이프 알 수와이디 ADFD 사무총장과 만나 개도국 개발사업에 대한 협조융자, 수은의 금융자문을 활용한 민관협력사업 발굴 및 지원, 개발경험과 지식 공유 등을 주요 골자로 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아부다비개발기금(ADFD)과 금융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덕훈 수은 행장은 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ADFD 본사에서 모하메드 사이프 알 수와이디(Mohammed Saif Al Suwaidi) ADFD 사무총장과 만나 ▲개도국 개발사업에 대한 협조융자 ▲수은의 금융자문을 활용한 민관협력사업 발굴 및 지원 ▲개발 경험과 지식 공유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 행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중동 순방 경제사절단 일원으로 아랍에미리트를 방문 중이다. 이날 이 행장은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두 나라의 대표 유상원조기관이 나서 양해각서를 체결함에 따라 양국 간 실질적인 금융협력의 틀이 마련됐다”며 “지난해 5월 UAE 아부다비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양국 자본·기술을 활용한 제3국 공동진출’이 공적개발원조(ODA)를 통해 실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은과 ADFD는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신도시 개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ICT, 교육 등의 개도국 개발사업에 양허성 차관을 공동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의 메나지역 진출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두기관은 금융자문, 지분투자 등 수은의 다양한 금융수단을 활용해 개도국의 대규모 인프라사업에 대한 금융 갭(gap)을 메울 수 있도록 민관협력사업을 적극 발굴·지원키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을 통해 발굴된 사업에 협조융자를 제공하는 ‘패키지형 원조’로 개발사업의 효과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등 자금력이 풍부한 다른 중동국가의 원조기관들과도 금융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개도국의 경제개발과 한국 기업의 해외진출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윈-윈형 원조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23:59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23:59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23:59 05/24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23:59 05/24
  • 금 : 1865.40상승 17.623:59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