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퍼트 대사 피습 사건… 정부 "북한, 민심 반영 운운하면서 왜곡·날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퍼트 미국대사 피습 사건' '리퍼트 대사 피습' '리퍼트 미국대사'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사진=뉴스1
'리퍼트 미국대사 피습 사건' '리퍼트 대사 피습' '리퍼트 미국대사'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사진=뉴스1

'리퍼트 미국대사 피습 사건' '리퍼트 대사 피습' '리퍼트 미국대사'

정부는 북한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테러 사건에 대해 "남녘 민심의 반영"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민심에 반영 운운하면서 사건의 본질을 왜곡·날조하고 나아가 이를 두둔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6일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은 외교사절에 대한 가해행위로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임 대변인은 "이와 같은 북한의 태도는 테러에 반대한다는 북한의 대외적 주장이 얼마나 허구인지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스스로 할 바가 무엇이지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앞서 5일 조선중앙통신은 '전쟁광 미국에 가해진 응당한 징벌'이라는 제목으로 "이 사건은 남조선에서 위험천만한 합동군사연습을 벌여놓고 조선반도 전쟁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는 미국을 규탄하는 남녘 민심의 반영이고 항거의 표시"라고 보도했다.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