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퍼트 미국대사 피습 사건, 당정청 '북한 추종 세력'으로 규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퍼트 미국대사 피습 사건' 이완구 국무총리(맨 오른쪽)가 6일 열린 고위 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리퍼트 미국대사 피습 사건' 이완구 국무총리(맨 오른쪽)가 6일 열린 고위 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리퍼트 미국대사 피습 사건'

정부와 청와대, 새누리당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피습 사건을 '북한을 추종하는 세력'이 저지른 사건으로 규정했다.

6일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당·정·청이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첫 고위 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당·정·청은 또 이번 사건으로 한미 동맹 관계에 훼손이 없도록 공동 노력을 기울이는 동시에, 주한 외국 공관에 대한 경호도 강화하기로 했다.

유 원내대표는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을 종북 세력의 사건으로 규정하고 그 배후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한다는 데 대해 같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당에서 김무성 대표, 유승민 원내대표, 원유철 정책위의장, 정부에서 이완구 국무총리와 최경환 경제부총리·황우여 사회부총리,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청와대에서 이병기 비서실장과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조윤선 정무수석이 참석했다.
 

  • 0%
  • 0%
  • 코스피 : 2638.22상승 25.7709:19 05/27
  • 코스닥 : 880.58상승 9.1509:19 05/27
  • 원달러 : 1260.70하락 6.309:19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09:19 05/27
  • 금 : 1847.60상승 1.309:19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