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취미 1위, '등산'을 즐기는 이유… 역시 '다이어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산 등산객/사진=머니투데이DB
북한산 등산객/사진=머니투데이DB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취미 1위가 등산이라는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의 설문결과에서도 나타나듯이 봄이 되면 전국 산은 상춘객들로 북적거린다.

최근 봄·여름 시즌을 겨냥해 전 방향으로 땀과 열을 배출하는 숨쉬는 등산화 '코브라 고어텍스(GTX) 서라운’를 출시한 트렉스타는 봄을 맞아 20세 이상 성인남녀 228명(남 120명, 여 108명)을 대상으로 등산 및 등산화 트렌드를 조사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등산을 즐기는 가장 큰 이유로 ‘뛰어난 운동 및 다이어트 효과’(39%)와 ‘힐링 효과’(33%)가 1, 2위를 차지해 사람들이 등산을 통해 건강 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자연의 멋진 풍경’(21%), ‘친목 효과’(4%), ‘성취감’(4%)이 뒤를 이었다.

등산 시 난처했던 상황을 묻는 문항에는 ‘등산 도중 발바닥에 물집이나 굳은살이 생긴 상황’(30%)과 ‘갑작스런 비와 눈을 만나 등산화가 젖은 상황’(21%)이 많았다고 답했다. 그 뒤로는 ‘발목을 접질리는 부상을 입은 상황’(18%)과 ‘산을 오르다 미끄러진 상황’(18%)같은 등산 도중 부상을 당하는 경우나란히 3위를 차지했다.

트렉스타 김동욱 마케팅 팀장은 “발 사이즈보다 큰 등산화를 신거나 땀으로 양말이 젖은 경우 발에 물집이 잘 생길 수 있다”며 “땀이 많은 체질이라면 발바닥의 땀과 열이 잘 배출되고 방수에 뛰어난 등산화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선호하거나 보유하고 있는 등산화의 색상은 ‘무난한 브라운 계통’(30%)이라 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으며, ‘화사한 오렌지&핑크 계통’(26%)과 ‘그레이&블랙 계통’(25%)이 근소하게 2,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깔끔한 네이비 계통’(9%)과 ‘시원한 그린 계통’(7%)를 선택한 사람도 있었다.

한 달 등산 횟수는 ‘1회 미만’(37%)이라 응답한 사람이 제일 많았으며, ‘3~4회’(33%)와 '1~2회’(23%)가 그 뒤를 이었다. ‘4회 이상’이라 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5%였다.

한편 함께 등산을 가고 싶은 연예인으로는 유재석(28%)이 1위를 차지해 국민 MC의 건재함을 보였으며, 최근 차줌마로 인기를 끈 차승원(18%)과 삼둥이 아빠 ‘송일국’(16%)이 2, 3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걸스데이의 혜리(14%)와 트로트 가수 홍진영(12%)이 근소한 차이로 4, 5위에 선정되었고, 에프엑스 멤버 엠버(4%)와 역주행 아이돌 EXID의 하니(4%)가 나란히 6위, 그리고 한예슬(2%)과 지드래곤(2%)이 나란히 7위를 차지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