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파퀴아오 대전료, 2억달러(2196억원)… '1초에 1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이웨더 파퀴아오 대전료' /사진=JTBC 캡처
'메이웨더 파퀴아오 대전료' /사진=JTBC 캡처

'메이웨더 파퀴아오 대전료'

세계 최정상급 복싱선수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미국)와 매니 파퀴아오(필리핀)가 5월 3일 미국 라스베이가스에서 한 판 승부를 펼친다. 이에 두사람의 대전료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미국 매체들에 따르면 두 사람의 대전료는 2억달러(약 2196억6000만원)에 달한다. 대전료의 60%를 메이웨더가, 40%를 파퀴아오가 가져간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경기를 12라운드로 계산하면, 두사람은 1초에 대략 1억원을 가져가는 셈이다.

한편, 메이웨더는 2014년 가장 돈을 많이 번 스포츠 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메이웨더는 지난해 1억500만 달러(1152억원)를 벌었다.

필리핀 국민영웅으로 하원의원에 당선되기도 했던 파퀴아오는 작년에만 약 500억을 벌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파퀴아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수년간 기다렸던 팬들에게 맞대결 모습을 보여주게 돼 무척 행복하다. 그들이 기다린 시간들은 충분한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639.62상승 27.1711:14 05/27
  • 코스닥 : 876.68상승 5.2511:14 05/27
  • 원달러 : 1256.90하락 10.111:14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1:14 05/27
  • 금 : 1847.60상승 1.311:14 05/27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