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 이태임 보도… 현장에 있던 두 해녀 증언 들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디스패치 이태임' 배우 이태임. /사진=뉴스1
'디스패치 이태임' 배우 이태임. /사진=뉴스1

'디스패치 이태임'

6일 연예전문 매체 디스패치가 배우 이태임과 쥬얼리 출신 예원의 '욕설 논란' 전말을 공개했다.

디스패치는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이 있었던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광치기를 찾아 당시 현장에 있던 두 해녀(70세 장광자, 베트남 출신 30세 루엔키니)의 증언을 토대로 '욕설 논란' 사건을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루엔키니의 말을 인용해 "예원이 '언니, 춥지 않아요?'라고 물었고, 이태임은 'XX, 미쳤냐? XX버린다'고 답했다"며 "예원은 전혀 말을 놓지 않았다. 놀리지도 않았다. 그냥 걱정이 되어 안부를 물었을 뿐이다"고 전했다.

장광자씨는 이태임이 욕을 할 친구가 아니라고 증언하며 "이태임이 집에 도착했을 때부터 이미 눈물이 맺힌 상태였다. 10년 동안 탤런트 생활을 했는데 전부 실패했다고. 지금 출연하는 드라마(내 마음 반짝반짝)도 잘 안될 것 같다며 눈물을 보였어"라고 증언했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