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 뚝' 떨어지는 밥상물가…지난해 엥겔계수도 최저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산한 모습의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사진=뉴스1
한산한 모습의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사진=뉴스1
디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해 식료품물가 상승률이 떨어지면서 엥겔계수도 하락했다. 엥겔계수란 가계의 소비지출 가운데 식료품이 차지하는 비중을 말한다.

7일 통계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인이상 가구의 월평균 명목소비지출 255만1057원 가운데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은 35만 10183원으로, 엥겔계수는 13.77%였다.

이는 통계청이 가계동향조사를 전국 단위로 확대한 지난 2003년 이래 최저치다. 지난해 엥겔계수 하락은 소비지출이 2.8% 늘었지만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은 0.8% 증가에 그친 결과로 풀이된다.

또 지난해 소비자물가는 1.3% 상승에 그치고, 식료품·비주류음료 물가 상승률은 0.3%로 관련통계를 낸 1985년 이래 가장 낮았던 영향도 컸다.

엥겔계수는 일반적으로 소득수준이 높아질수록 낮아지는데,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영향도 많이 받는다.
 

  • 0%
  • 0%
  • 코스피 : 2639.04상승 46.715:25 05/20
  • 코스닥 : 879.17상승 15.3715:25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25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25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25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