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겨울이불' 보송보송하게 관리하는 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서히 날이 풀리기 시작하는 춘삼월, 겨우내 사용했던 두터운 이불을 정리해야 할 때가 왔다. 겨울이불은 따뜻한 실내보관은 물론 잦은 세탁이 어려운 탓에 각종 세균의 활발한 번식이 일어나기 쉽다. 겨울이불을 세균덩어리로 방치하고 싶지 않다면 보관 전, 소재에 따른 세탁 및 관리방법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겨울이불의 소재별 알맞은 세탁법과 깨끗해진 이불을 사계절 내내 보송보송하게 보관하는 법을 애경에스티가 소개한다.

두꺼운 겨울이불 소재별 알맞은 세탁법

극세사, 오리털 이불은 물세탁이 가능한 소재인지 확인하는 것이 필수다. 이불세탁은 섬유 사이사이에 세제 찌꺼기가 남지 않도록 액체형 중성세제를 사용하고 미지근한 물이나 차가운 물로 세탁하는 것이 좋다.


봄맞이, '겨울이불' 보송보송하게 관리하는 법
애경 ‘울샴푸 후레쉬’는 섬유를 부드럽게 해주는 유연력을 강화시킨 중성세제다.


천연 동백오일이 섬유를 코팅해 주고 울 추출물과 저자극성 세정성분이 손상되기 쉬운 섬유의 변형을 최소화해 깨끗한 세탁을 돕는다.

부피가 큰 오리털이불은 세탁 전 헹굼과 탈수를 먼저 하면 이불의 부피가 줄고 오리털끼리 마찰력이 커져 묵은 때 제거에 도움이 된다.


극세사이불의 경우 섬유유연제를 사용하면 흡습성과 촉감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삼가는 것이 좋다.

양모이불은 물세탁이 가능한지 확인하고 찬물에서 손세탁 하는 것이 좋은데, 자주 빨면 보온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2~3년에 한번씩 세탁하길 권장한다. 잦은 세탁보다는 수시로 먼지를 털거나 그늘에 건조하는 등 평소에 관리해주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깨끗해진 이불은 제습제, 방충제와 함께 보관

겨울이불 세탁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보관방법이다. 이불장 안에는 신문지를 깔아 놓거나 제습제, 방충제를 함께 비치하면 습기는 물론 각종 진드기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애경에스티 ‘홈즈 제습력 옷장용’은 일반 숯보다 강한 비장탄과 활성탄으로 만든 제습제다. 곰팡이의 주요 원인인 습기를 강력하게 잡고 탈취효과까지 볼 수 있으며 옷장 뿐만 아니라 이불장 등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진드기, 벌레가 생기는 것을 예방하고 싶다면 계피를 스타킹에 넣어 묶어준 후 이불장 안에 걸어두거나 전용 방충제를 사용한다. 애경에스티 ‘홈즈 방충선언 향기방충 옷장용’은 빠른 방충 효과뿐 아니라 은은한 향까지 느낄 수 있다.

이불을 보관할 때에는 이불의 소재에 따라 보관방법을 달리하는 것이 좋다. 솜이 들어간 극세사나 차렵이불은 되도록 위쪽에 올려두는 것이 좋고, 오리털이불의 경우 털을 손상시키는 압축팩은 피하고 통풍이 되는 상자 등에 보관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