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총 1326명 당선… 위법 762건 '후폭풍' 불가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합장선거결과’ ‘전국 농협조합장선거 결과’ /사진=이미지투데이
‘조합장선거결과’ ‘전국 농협조합장선거 결과’ /사진=이미지투데이
‘조합장선거결과’ ‘전국 농협조합장선거 결과’

제1회 전국동시종합장선거가 11일 1326명의 당선자를 내며 모두 마무리됐다.

11일 중앙선관위는 이번 동시선거에서는 3508명이 등록해 평균 2.6대1의 경쟁률을 보여 투표율이 80.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농·축협 1115명과 수협 82명, 산림 129명 등 1326명의 조합장이 당선됐고, 이 가운데 농·축협 153곳과 산림조합 36곳, 수협 15곳 등 모두 204곳은 조합장 후보가 단독 출마해 무투표로 당선자가 결정됐다.

하지만, 선관위가 직접 관리했음에도 선거 과정에서 부실 명부와 금품 수수, 흑색선전 등 문제점을 드러냈다.

선관위는 위법행위 762건을 적발해 고발 149건, 수사 의뢰 44건, 경고 569건 등의 조치했다. 선관위는 전체 위반 사례 가운데 291건, 고발 중 97건이 기부행위 등 돈과 관련이 있었다고 밝혔다. 

농협조합장 선거에 나섰던 한 여성 출마 예정자는 지역 조합원 150여명에게 6000만원을 살포한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윤석근 선거정책실장은 “돈을 주면 당선된다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불법 행위가 성행한 이유는 조합장의 권한과 맞닿는다.

조합장은 조합의 인사권과 예산권, 사업권을 행사할 수 있으며, 임기 4년동안 5000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에 이르는 연봉을 받는다. 또 총선과 지방선거 등에 직간접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조합장의 권한과 역할을 축소하고, 선거홍보를 강화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