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드 미사일, 새정치 "친박·비박 합의라도 이뤄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사드 미사일' 서영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미국 사드 미사일' 서영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미국 사드 미사일'

새정치민주연합이 사드 미사일 논란과 관련해 친박·비박간의 싸움이라며 정쟁에 국익만 훼손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12일 새정치민주연합 서영교 원내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이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사드 정책을 들고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영교 대변인은 "새누리당 내에서 사드체제 도입을 촉구했고 오히려 청와대는 ‘3-No’를 이야기 했다"며 "요청받은 것도 합의한 적도 결정된 적도 없는데, 새누리당 내에서 사드 도입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친박·비박 내 합의라도 이루길 촉구한다"며 "사드 도입은 쉽게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마치 리퍼트대사 피습에 ‘미안한 김에 선물보따리 풀 듯’, 미국은 요구하고 있지도 않다고 하는데 추진하는 것은 '과공비례'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312.47상승 26.3711:07 06/25
  • 코스닥 : 1017.94상승 5.3211:07 06/25
  • 원달러 : 1128.80하락 6.111:07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07 06/25
  • 금 : 73.73상승 0.311:07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