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브해 출신 100여명, IS 합류 위해 시리아 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리아 IS’

카리브해 지역 출신 100여명이 수니파 무장단체 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존 켈리 미군 남부군 사령관(대장)은 1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카리브해 국가에서 모집된 100여명이 시리아 내 IS 세력에 합류하기 위해 최근 자기 지역을 떠났다”고 밝혔다.

켈리 사령관은 “이들이 나중에 귀환하면 자국은 물론 미국에도 잠재적인 위협 요인이 될 것”이라며 “이들이 현지에서 IS 대원으로 싸우다 나중에 자국으로 돌아온다면 국경을 넘어 미국 내 조직망과 연계될 공산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최근 IS에 가담한 호주 멜버른 출신 18세 청소년이 이라크에서 자살 폭탄테러를 감행한 뒤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이 청소년이 IS에 가담해 결국 테러 단체의 희생자가 됐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33.63상승 1.7513:40 04/12
  • 코스닥 : 997.24상승 7.8513:40 04/12
  • 원달러 : 1125.80상승 4.613:4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40 04/12
  • 금 : 60.94하락 0.313:4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