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작가 히라노 게이치로 3년만에 내한…독자들과의 만남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작가 히라노 게이치로가 내한한다고 알려졌다. 이번 내한은 2012년 이후 3년만이다.
일본 최연소 아쿠타가상(賞)을 받으며 화려하게 이름을 알린 히라노 게이치로는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현대문학을 이끄는 젊은 기수로 활약하며 ‘일본 현대소설의 새로운 아이콘’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히라노 게이치로는 오는 3월 19일 내한해 독자와의 만남을 갖고, 그가 10년간 몰두했던 주제인 ‘분인(分人)’에 대해 다룬 에세이 '나란 무엇인가'(21세기북스 펴냄)에 담긴 철학과 신념을 독자들과 나누고, 책에서 못 다한 이야기들을 허심탄회하게 풀어갈 예정이다.

21세기북스, 문학동네가 함께 마련한 독자와의 만남은 3월 19일 목요일 저녁 7시부터 홍대입구 카페꼼마 2호점에서 문학평론가 허희의 사회로 진행된다.

<이미지제공=21세기북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