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보험사기, "두 사람, 평소 아는 사이… 부담 느껴 범행 시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람보르기니 보험사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람보르기니 보험사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람보르기니 보험사기'

경남 거제에서 발생한 람보르기니 추돌 사고가 보험사기로 드러났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거제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람보르기니 가야르도와 SM7 승용차의 추돌사고는 보험금을 노린 사기극으로 밝혀졌다.

이 사실은 SM7 차량 운전자가 가입한 동부화재 측이 사고 경위를 조사하던 중 드러났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려 수상한 점을 포착해 조사한 결과 이들이 고의로 낸 사고인 것을 확인했다"며 "두 사람은 평소 아는 사이로 이번 사고가 전국적으로 큰 화제가 되자 부담을 느껴 범행을 시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14일 SM7 승용차 운전자 A씨는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뒷부분을 들이받아 수리비 1억4000만원을 부담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수리에 따른 렌트 비용만 하루 2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람보르기니 모델의 경우 신차 가격은 무려 4억5000여만원에 달한다.

게다가 A씨가 평범한 근로자로 알려지면서 사고는 세간의 관심을 모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