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막말녀에 10분간 쌍욕 들은 계산원 "나 혼자 미안하다 하면 끝나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트 막말녀' /사진=YTN뉴스 캡처
'마트 막말녀' /사진=YTN뉴스 캡처

'마트 막말녀'

한 20대 여성이 마트 계산원에게 폭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YTN 단독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양천구의 한 대형 슈퍼마켓에서 20대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마트 계산대 앞에서 중년 여성 계산원에 욕설을 퍼부었다.

이 여성은 물건 값으로 내민 5만원짜리와 1만원짜리를 계산원이 세는 모습을 보고 "이게 6만원이지 6000원이냐, 입이 없냐고 이 XXX아, 야, XX 입이 있으면 말을 해 XX아"라며 계산원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더구나 이 여성은 10만원 어치의 물건을 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는 도리어 나머지 돈은 배송이 완료되면 지불하겠다고 말했다.

결국 마트 점장이 "원칙상 안 되지만 이번에는 해 드리겠다"며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이 여성은 "직원은 안 된다고 했는데 왜 점장은 된다고 하냐. 원래 되는 걸 안 되는 거냐고 한 거 아니냐"며 다시 화를 냈다.

이 여성의 욕설은 10분 가량 이어진 뒤 사태가 진화됐다. 해당 마트는 이 여성을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다.

계산원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본사까지 가고 그러면 절차가 복잡해지잖아요. 나 혼자 미안하다 하면 끝나니까"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40.53상승 7.0109:15 08/17
  • 코스닥 : 832.43하락 2.3109:15 08/17
  • 원달러 : 1309.00상승 0.909:15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09:15 08/17
  • 금 : 1789.70하락 8.409:15 08/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