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보험사기, 눈물 연기까지 보였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람보르기니 보험사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람보르기니 보험사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람보르기니 보험사기'

온 국민의 관심을 모았던 람보르기니 추돌 사고가 보험사기로 드러났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거제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람보르기니 가야르도와 SM7 승용차의 추돌사고는 보험금을 노린 사기극으로 밝혀졌다.

이날 동부화재 관계자는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려 수상한 점을 포착해 조사한 결과 이들이 고의로 낸 사고인 것을 확인했다"며 "두 사람은 평소 아는 사이로 이번 사고가 전국적으로 큰 화제가 되자 부담을 느껴 범행을 시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14일 SM7 승용차 운전자 A씨는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뒷부분을 들이받아 수리비 1억4000만원을 부담해야 하는 처지에 놓여,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자신이 목격자라고 밝힌 누리꾼은 "뒤에서 진행하던 SM7 차량이 전방의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를 들이받았다"며 "사고 이후 차주가 울었다는 소문이 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520.71하락 12.8112:19 08/17
  • 코스닥 : 828.75하락 5.9912:19 08/17
  • 원달러 : 1310.80상승 2.712:19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2:19 08/17
  • 금 : 1789.70하락 8.412:19 08/17
  • [머니S포토] 의장 예방 주호영 "與 혼란드려 죄송…빠른 시일 내 조율"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尹 취임 100일, 野 비대위 입장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의장 예방 주호영 "與 혼란드려 죄송…빠른 시일 내 조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