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C 회장 등기임원 사퇴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C 최신원 회장과 박장석 부회장이 등기임원 및 대표이사직에서 사퇴할 예정이다.

최신원 SKC 회장/ 사진=머니투데이 DB
최신원 SKC 회장/ 사진=머니투데이 DB
SKC는 20일 이사회 및 주주총회를 열고 이같은 안건을 의결할 방침이다. SKC는 이에 따라 정기봉 사장 1인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된다.

최 회장과 박 부회장의 갑작스런 사퇴는 대기업 총수와 오너 일가족의 5억원 이상 보수공개 의무화 제도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법에 따르면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등기임원의 개별보수를 공개해야 하지만 등기임원에서 물러나면 보수를 공개할 필요가 없다.

두 사람은 미등기임원으로 회장 및 부회장 직함을 유지하며 경영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 회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형으로 고(故) 최종건 SK 창업주의 장남이다. SKC를 비롯해 SK텔레시스, SK솔믹스, SK코오롱PI 등을 독립 경영하고 있다. 박 부회장은 최 회장의 매제다.

최 회장은 지난해 상반기 급여로 11억5000만원, 상여금으로 14억원 등 총 25억5000만원의 보수를 받았으며 박 부회장은 10억50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고 공개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605.04상승 0.814:58 05/16
  • 코스닥 : 859.15상승 6.0714:58 05/16
  • 원달러 : 1285.20상승 114:58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4:58 05/16
  • 금 : 1807.40하락 16.414:58 05/16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김은혜 '서울-경기 상생발전 정책협약'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