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EDCF로 남아프리카 인프라개발사업 발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19일 모잠비크 수도 마푸토에서 ‘수은 마푸토 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19일 모잠비크 수도 마푸토에서 ‘수은 마푸토 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19일 오후(현지시간) 모잠비크 수도 마푸토에서 ‘수은 마푸토 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아프리카에 처음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사무소 연 것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남기섭 수은 수석부행장과 강희윤 주 모잠비크 대사를 비롯해 에르네쉬또 고브(Ernesto Gove) 모잠비크 중앙은행 총재, 제파니아스 무하띠(Zefanias Muhate) 모잠비크 내무부 차관, 미껠리나 메네즈(Miquelina Menezes) 모잠비크 지방전력청장, 피에다데 마까메(Piedade Macame) 모잠비크 경제재무부 국장 등 한국과 모잠비크의 주요 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부터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간 수은 마푸토 사무소는 EDCF로 모잠비크의 사회·경제인프라 개발사업을 발굴·지원하는 것을 비롯해 남부아프리카 지역의 수출입·해외투자 금융 주선 등 한국 기업의 현지 영업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모잠비크는 초대형 가스전 개발로 인한 외국인직접투자(FDI) 증가에 힘입어 최근 5년간 연평균 7%대 이상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교통·에너지·IT 등 핵심 인프라사업에 대한 수요가 높아 앞으로 한국 기업의 활발한 투자가 예상된다.

인프라 투자 수요가 높아진 만큼 최근 2년간 1억6000만달러의 EDCF가 집중 지원되는 등 모잠비크는 아프리카 국가 중 두번째로 원조규모가 큰 EDCF 수원국이다.

남 수석부행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모잠비크는 인도양을 접하고 있는 남부 아프리카의 진출 관문으로 풍부한 천연자원까지 보유하고 있어 아프리카 대륙에서 가장 성장잠재력이 높은 국가”라며 “수은의 다양한 금융지원 수단과 풍부한 지원 경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모잠비크 정부가 추진하는 인프라사업, 특히 민관협력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