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포스코건설 비자금 관련 임원 소환… '리베이트 이외 용도'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건설' '포스코 검찰수사' /사진=머니투데이DB
'포스코건설' '포스코 검찰수사' /사진=머니투데이DB
'포스코건설', '포스코 검찰수사'

검찰이 20일 포스코건설 베트남 건설사업 비자금 관련 인물인 박모 상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비자금 혐의와 관련해 ‘발주처 리베이트’ 이외의 용도로 빼돌려진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조상준 부장검사)는 이날 베트남 건설 사업을 총괄하면서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인물로 지목된 포스코건설 베트남법인장 출신 박모 상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박 상무는 앞서 참고인 자격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이날부터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다.

앞서 포스코건설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베트남 고속도로 건설사업과정에서 하청업체에 줄 대금을 부풀리는 방법으로 100억원대 비자금이 조성된 사실을 내부감사를 통해 적발했다.

당시 포스코건설 측은 현지 관행에 따라 비자금이 모두 현지 발주처 관계자 등에게 리베이트로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은 비자금 조성을 도운 혐의를 받는 협력업체 흥우산업 관련사들에 대한 압수수색과 계좌추적 등을 통해 비자금 100억원 중 상당한 금액이 리베이트로 쓰이지 않았다는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박 상무와 함께 포스코건설 측의 베트남 건설 사업에 책임이 있는 다른 임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23:59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23:59 05/20
  • 원달러 : 1270.70상승 2.623:59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23:59 05/20
  • 금 : 1842.10상승 0.923:59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