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직구 본격화… CJ대한통운, 전세화물기 취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중 간 국제특송 전세기 취항 기념식’행사에 참석한 이철희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부사장), 왕원빈 차이냐오 최고 기술경영자(CTO), 샹펑 위엔퉁 총재(오른쪽부터). /사진=CJ대한통운 제공
‘한-중 간 국제특송 전세기 취항 기념식’행사에 참석한 이철희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부사장), 왕원빈 차이냐오 최고 기술경영자(CTO), 샹펑 위엔퉁 총재(오른쪽부터). /사진=CJ대한통운 제공


한국과 중국 간을 정기적으로 오가며 직구, 역직구 화물을 운송하는 전세화물기가 취항했다.

CJ대한통운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 그룹의 물류사 차이냐오(CAINIAO), 중국 택배사인 위엔퉁(YTO)과 ‘한중 국제특송 전세기 취항 기념식’행사를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19일 오후 중국 상해 소피텔 호텔에서 열린 취항식 행사에는 알리바바 그룹 물류사 차이냐오의 최고 기술경영자(CTO)인 왕원빈 부총재와 위엔퉁 샹펑 총재, CJ대한통운 이철희 글로벌부문장(부사장)을 비롯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중국 3대 대형 택배사인 위엔퉁은 차이냐오와 협력해 상해-인천-청도-홍콩-상해 노선을 운항하는 B737 전세화물기를 운영한다. 이 전세화물기는 중국에서 한국으로 반입되는 직구상품과 국제특송 화물을 운송한다 또 향후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티몰(Tmall)에서 중국 소비자가 구입한 한국 상품, 이른바 ‘역직구’ 상품도 운송하게 된다.

전세화물기의 취항으로 최소 1시간 내 중국으로의 국제화물 운송이 가능해지며, 지역에 따라 하루만에 배송이 가능해진다.

CJ대한통운은 위엔퉁과 협력해 한국에서 국제특송 화물의 분류, 배송업무를 수행하며 중국 청도로 가는 국제특송 업무도 맡는다. 이를 위해 인천에 국제물류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위엔퉁과 글로벌 사업 협력에 대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하고 한-중 간 국제특송 업무를 상호 협력하고 있다.

한편 한국온라인쇼핑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직구 규모는 약 1조 5천억원, 역직구 규모는 5800억원으로 추산된다. 특히 역직구의 경우 절반 정도가 중국 해외직구족, 이른바 ‘하이타오족’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하이타오족의 구매 규모는 지속적으로 성장해 내년에는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우리나라 유통업체들도 이 같은 중국 소비자들의 해외 직접구매 확대에 부응하고자 최근 이마트와 롯데마트가 티몰 글로벌 내에 전용관을 개설하기로 했으며, 자체 해외고객 전용관도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 화장품업체, 식품업체들도 티몰 글로벌 입점이나 중국 소비자 전용몰을 구축하는 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지는 등 한국에서 중국으로 이동하는 역직구 국제특송 물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