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진료 축소, 이르면 8월부터 환자 부담 줄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택진료 축소'
'선택진료 축소'

이르면 8월부터 병원 내 선택의사 비율이 축소돼 환자들의 선택 진료 이용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지난 20일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병원의 선택의사 비율을 진료과목별 80%에서 65% 수준으로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선택의사는 만 400명에서 8000명 가량으로 줄어들고, 병원별 비선택의사의 비율은 진료과목별로 최소 3분의 1까지 늘어나 환자들이 원하지 않는 선택진료를 받는 일이 줄어들 전망이다.

또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건강보험을 적용받는 일반병상인 4~6인실 확보 의무 비율이 현행 50%에서 70%로 늘어난다.

복지부는 우수한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데 대한 비용으로 '의료질 향상 분담금'을 만들고 건강보험도 적용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또 외과와 흉부외과, 산부인과 등 수술과 처치를 주로 하는 진료과목의 수가를 인상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 건정심에서는 전통휠체어와 보조기 같은 장애인 보장구의 본인부담률을 오는 7월부터 20%에서 10%로 낮추는 방안도 논의됐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