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럼증은 귀가 아프다는 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물이 소생한다는 봄, 지난 겨울 움츠러진 몸을 따스한 햇살과 함께 싱그러운 자연을 만끽하고자 나서는 나들이를 갑작스럽게 찾아온 어지럼증이 막아서는 경우가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어지럼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1년 610,522명에서 2013년 708,646명으로 16% 증가했다.

또한 과거에는 60세 이상 노년층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여성 및 20~30대에서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어지럼증의 원인은 크게 뇌의 문제에 의해 발생하는 중추성 어지럼증과 귀 안에 있는 전정기관의 이상에 의해 발생하는 말초성 어지럼증으로 분류할 수 있다.

전정기관의 이상에 의해 발생하는 말초성 어지럼증은 대개 자신 혹은 세상이 빙글빙글 회전한다고 느끼는 현훈의 형태로 나타난다. 특히 말초성 어지럼증의 경우 감기 또는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우리 몸의 면역력이 약해지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일교차가 큰 요즘 더욱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어지럼증 환자들이 어지럼증이 처음 나타났을 때 단순 피로 등으로 치부하며 필요한 시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아 반복적인 어지럼증 증상으로 번지고 증상은 점점 심해지게 된다.

어지럼증의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서는 전정 기능 검사, 청력 신경 검사, 전기 안진 검사, 중심 동요 검사 등을 통해 진단을 하고 치료 계획을 세우게 된다.

어지럼증은 귀가 아프다는 신호
대부분의 어지럼증은 일부 특정 질환을 제외하면 치료가 가능하며, 반복되는 어지럼증으로 사회생활을 포기해야 하는 심한 경우에도 적절한 약물 치료나 수술 치료로 정상 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어지럼증 증상이 발생하면 그냥 방치하기보다는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조기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와 관련해 다인이비인후과병원 어지럼증 센터 유재철 원장은 “어지럼증은 전정기관의 이상 뿐만 아니라 뇌혈관 질환, 이석증, 메니에르병 등 다양한 질환으로 인해 발생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이에 따른 치료가 필요하다”며 “특히 요즘 같이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우리 몸의 면역력이 약해지면서 어지럼증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음주, 흡연, 과로 등을 피하고 규칙적인 생활과 가벼운 운동을 통해서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미지제공=다인이비인후과병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