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이 미혼모라면 '호구'가 될수 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미혼모 여성을 짝사랑하는 순박한 주인공 ‘호구’의 이야기를 그린 tvN 드라마 ‘호구의 사랑’이 방영되고 있다.

그런데 과연 현실 속 마음에 드는 자신의 상대가 미혼모 혹은 미혼부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결혼을 결심하는 데 어떤 영향을 끼칠까?
사랑하는 사람이 미혼모라면 '호구'가 될수 있을까?
결혼정보회사 가연(www.gayeon.com)과 매칭 사이트 안티싱글은 미혼남녀 회원 346명을 대상으로 ‘결혼을 앞둔 상대가 미혼모 혹은 미혼부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이란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당장 헤어지진 않지만 결혼을 신중하게 고민해본다’는 의견이 62%로 가장 많았으며, ‘정말 사랑한다면 상관없다’는 의견은 33%로 2위를 차지했다.

반면 ‘무조건 헤어진다’는 의견도 5%였다.

가연의 박미숙 이사는 “무조건 헤어진다는 미혼남녀의 응답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보아 미혼모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줄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며 “신뢰가 바탕이 된 연인 관계라면 사회적 편견뿐 아니라 다른 문제들도 잘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제공=가연>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