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 박윤하-에스터김 탈락..‘이제 4명 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4)’가 두 번째 생방송 ‘TOP4 결정전’에서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살얼음판 오디션을 연출하며, 소수정예 ‘TOP4’를 확정지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K팝스타4’ 18회에서는 TOP6 진출자들의 감동적인 라이브 무대와 충격적인 결과가 펼쳐져 시청자들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TOP6 진출자들은 모두가 우승후보라고 할 정도로 막상막하의 실력을 갖추고 있는데다가, 위기의 순간에 저마다 기지를 발휘해 이변을 만들어 왔던 터. 특히 지난 첫 생방송에서 라이브 무대를 처음으로 경험했던 참가자들은 이번 방송에서 업그레이드된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표출하며 감동의 무대를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심사위원 점수 60%와 시청자 문자투표 40%가 반영되는 절대평가로 진행돼 어느 누구도 끝까지 방심할 수 없는 긴장의 연속이 이어졌던 상태. 게다가 박윤하와 에스더김이 탈락자로 결정되는 순간, 심사위원들조차 혼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박윤하는 시인과 촌장의 ‘가시나무새’를 불러 유희열로부터 “‘시인과 촌장’도 좋아할 무대”라는 호평을 받았지만, 박진영과 양현석으로부터 “조금 더 변화를 줘 봐도 좋을 것 같다”, “강약 조절이 아쉽다”라는 평가를 받았던 상황. 지난 첫 생방송에서 정승환을 3:0으로 압승한 바 있는 박윤하는 비교적 안정된 무대를 선보였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TOP4 진출에 실패,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더불어 에스더김은 원더걸스 ‘2 Different Tears’를 선곡해 화려한 무대를 펼쳤으나 노래 중간 전환 부분에서 흔들리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에스더김은 ‘TOP8 결정전’에서 포텐을 터뜨리며 1위를 했고, 지난 방송에서는 제일 먼저 TOP6에 이름을 올리는 등 승승장구했던 바 있다. 그러나 에스더김은 순간의 실수로 자신의 기량을 100% 발휘 못하는 이변을 낳으며 탈락의 순간을 맞았다.


반면에 처음으로 기성곡을 선보이는 모험적인 시도를 선보인 이진아는 TOP4에 극적으로 합류, 마지막 주인공이 됐다. 이진아는 너무 훌륭해서 편곡이 쉽지 않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유재하의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을 선곡, 재즈 트리오로 편곡해 유희열로부터 “제가 지금까지 들어본 유재하씨의 재편곡 곡 중에서 가장 좋았다”는 극찬을 받았다. 


하지만 박진영은 “음악적으로는 세련됐지만 가슴으로 다가오는 것은 덜했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진아는 문자투표까지 종합, TOP4에 극적으로 합류했다.


이밖에도 케이티김은 GOD의 ‘촛불하나’를 흑인의 소울이 느껴지는 색다른 느낌으로 표현, 세 명의 심사위원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으며 심사위원 점수와 종합점수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TOP6 라운드에서 마지막으로 TOP4에 합류했던 릴리M은 이번 무대에서 키샤 콜의 ‘Love’를 천재적인 애드리브로 표현, 반전승부를 보여줬다. 


릴리M이 양현석으로부터 “만약에 유튜브에서 릴리가 이걸 부르는 걸 봤다면 아프리카에 있더라도 데리러 갔을 것”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당당히 2위를 차지했던 것. 또한 정승환은 바비킴의 ‘사랑...그놈’을 단백한 발라드 감성으로 소화해 내 3위로 이름을 올렸다.

<사진=SBS 'K팝스타4' 캡처>

 

  • 0%
  • 0%
  • 코스피 : 3244.94하락 9.4811:40 07/26
  • 코스닥 : 1056.84상승 1.3411:40 07/26
  • 원달러 : 1152.60상승 1.811:40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1:40 07/26
  • 금 : 72.25상승 0.8211:40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서욱 장관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에 관심·노력 부족"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