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5 FW 서울패션위크’ 개막 3일째를 맞은 22일에는 15명의 디자이너가 한 시즌 앞선 가을, 겨울 트렌드를 선보였다.

이날 디자이너 최복호와 주효순, 정미선의 컬렉션은 영화에서 영감을 받아 그들만의 감성으로 런웨이를 꾸몄으며, 디자이너 임선옥의 쇼는 아티스트의 공연이 펼쳐져 쇼장을 찾은 바이어와 프레스들의 이목을 끌었다.

또 디자이너 조은혜, 신혜영, 이정선, 신영균 등 신선하고 독특한 작품세계를 지닌 실력파 신인들이 서울패션위크에 데뷔하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중소패션업체가 참가하는 패션트레이드쇼 ‘서울패션페어’에서 열린 수주 상담회에 많은 해외 바이어 및 패션 관계자가 참석해 큰 호응을 보였다. 수주 상담회는 오는 25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컬렉션 리뷰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YKS
자유로운 감성과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아티스틱한 무드의 디자인을 제시하는 디자이너 신용균은 이번 컬렉션에서 아름다운 꽃의 양면성을 표현했다. 꽃의 어두움과 밝음을 모두 나타내기 위해 가죽, 울, 코튼 등의 소재를 사용하여 펑키하면서도 시크한 의상을 선보였다. 특히 꽃잎을 형상화한 러플 장식을 곳곳에 배치하고 식물의 줄기처럼 보이는 롱부츠가 눈길을 끌었다. 또한 블랙, 골드, 실버 컬러의 매치는 럭셔리한 스타일을 한층 부각시켰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POST DECEMBER
디자이너 박소현은 이번 시즌 소리와 공간, 상호작용 분야의 접점을 실험하는 아티스트 에드원 반 더 헤이드(Edwin van der Heide)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았다. 테일러드 중심의 미니멀한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소리를 시각화 시키는 장치들을 패션 요소로서 표현했다. 물리학자이며 음악가인 언스트 클라드니(Ernst Chladni)의 소리 진동 패턴을 활용한 레이저 컷과 빛의 다양함을 표현하는 디지털 프린트, 그리고 우주 속의 별처럼 반짝이는 스파크를 비즈나 장식용 구슬 등으로 표현하여 ‘사운드 포트레이트(Sound Portrait)’라는 콘셉트에 충실한 디테일을 밀도있게 표현했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Kwakhyunjoo collection
2015 F/W 곽현주 컬렉션을 관통하는 주제는 ‘관찰 연구소(Laboratory of Observation)’. 하찮아 보이는 대상이라도 바라보는 시선이 바뀐다면 무한한 힘을 가진 존재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서 출발한 이번 컬렉션은 사진작가 권영호의 작품을 재배치하여 프린트했다. 연구소, 연필, 키보드, 나방, 집게벌레 등의 이미지를 반복적으로 사용해 주제를 선명하게 드러냈다. 데님과 네오프렌, 페이크 퍼 소재뿐만 아니라 테슬, 레이스 장식 등의 디테일을 통해 시크하면서도 발랄한 모던 보헤미안 룩을 완성했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BOURIE
감각적인 테일러링을 연구하고 콘셉트츄얼 아트의 소재를 패션으로 표현하는 디자이너 조은혜. 이번 컬렉션에서 그는 ‘한 소녀가 길을 걷다가 문득 깨달았다’라는 콘셉트로 볼드한 테일러드 실루엣과 셔링 디테일이 조화를 이룬 아방가르드 클래식 룩을 무대에 올렸다. 특히, 자카드 울, 실크, 코튼 등의 소재를 사용한 코트와 롱스커트, 원피스 등이 주목을 받았다. 블랙을 바탕으로 화이트, 카키, 오렌지 컬러를 포인트로 활용했으며 과감한 절개와 소재의 믹스 매치, 볼드한 액세서리 등이 인상적이었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PAUL&ALICE
디자이너 주효순은 이번 시즌 영화 ‘러브 스토리(Love Story , 1970)’의 알리 맥그로우를 뮤즈로 삼아 그녀의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움을 'Playing a variation on love'라는 콘셉트로 표현했다. 1970년대의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떠올리게 하는 레트로 무드를 폴앤앨리스 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특히 섬세한 플리츠 디테일 돋보이는 코트와 원피스, 오버핏 롱코트와 쓰리피스 슈트 등이 런웨이를 선보였다. 가을과 겨울에 어울리는 네이비, 레드, 핑크 톤을 메인 컬러로 해서 울, 자카드, 면 등의 소재를 통한 프레피 룩과 보헤미안 스타일의 믹스매치를 선보여 큰 호응을 받았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LE QUEEN couture
쿠튀르의 감성을 유지하며 실용적으로 스타일링 할 수 있는 의상을 통해 고급스러운 여성미를 제안해 온 디자이너 명유석은 이번 시즌 시크한 무드의 매니시 라인 여성복을 선보였다. 남성 슈트의 봉제 기법을 사용하여 여성의 바디를 슬림하게 표현하고 울, 크레이프, 퍼 소재 등과 아이보리, 블랙 컬러를 메인으로 사용한 의상들은 세련된 여성상을 제시했다. 강렬한 느낌의 퍼 베스트와 숄, 투우사의 의상을 재해석한 슈트 등이 등장했으며 메탈릭한 장식을 더한 원피스 등이 돋보였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WNDERKAMMER
디자이너 신혜영의 2015 F/W 컬렉션은 뮤즈 변동림에게서 영감을 받아 현대적인 모던걸을 표현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시선을 잡아끄는 강인함이 느껴지는 ‘소프트 카리스마’를 추구해 온 그는 이번 시즌 울, 캐시미어, 코튼, 아크릴 등의 다양한 소재와 베이지, 네이비, 그레이, 버건디 컬러의 조화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표현했다. 특히 레이스 업 디테일이 장식된 원피스와 트렌치 코트, 심플한 라인의 원피스 등이 눈을 사로잡았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sumisumi
실제로 일상에서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들고자 하는 디자이너 정수미의 브랜드 수미수미. 이번 컬렉션에서는 어반 빈티지와 미니멀리즘의 조화로운 스타일링이 돋보이는 이지시크 룩을 선보였다. 니트웨어를 중심으로 웨어러블한 아이템을 선보여 온 브랜드답게 니트 아우터, 팬츠, 드레스를 트위드, 플란넬 등의 우븐 소재 아이템과 매치한 편안한 룩이 돋보였다. 멜란지 그레이 컬러를 기본으로 아이보리, 와인, 머스타드, 블루 등을 사용해 빈티지한 컬러 베리에이션 또한 볼 수 있었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PartspARTs IMSEONOC
매 시즌 단 하나의 소재에 집중하는 디자이너 임선옥의 2015 F/W 컬렉션은 ‘Fu-temporary (Future from primitive time)’이라는 주제로 네오프렌을 주로 사용한 의상들을 선보였다. 베이직하고 절제된 실루엣의 셔츠 스타일이 주를 이루었으며, 풍성한 볼륨감의 팬츠, 나이트 가운을 재해석한 코트 등이 큰 관심을 받았다. 블랙 컬러를 주로 사용해 전체 컬렉션의 통일감을 살렸으며 그래픽한 디테일이 미래주의적 느낌을 전달하기에 충분했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TIGER IN THE RAIN
독창적이고 예술적인 느낌을 패션으로 표현하는 디자이너 이정선의 이번 시즌 컬렉션은 1960~1970년대 락 스피릿을 재해석했다. 퍼와 가죽을 활용해 강인한 여성을 표현했으며 트위드, 데님, 체인과 같은 서로 다른 소재를 믹스하여 페미닌한 클래식 룩을 선보였다. 메인 컬러인 블랙에 모던한 화이트와 브라운을 더해 컬렉션에 임팩트를 주었다. 워커와 가죽 플리츠 스커트를 매치하거나 프린트와 스터드로 장식된 티셔츠와 트위드 재킷을 코디하는 등 락시크 스타일을 로맨틱하게 풀어낸 감각이 돋보였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NOHKE
디자이너 정미선은 정교한 테일러링과 예리한 컷팅을 바탕으로 감도 높은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문명의 발달로 과거와 현재, 미래의 개념이 모호해진 공간을 상상한 데서 출발했다.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2001: A Space Odyssey , 1968)’에서 영감을 받아 구성된 무대에는 카리스마와 우아함이 공존하며 입체적인 실루엣이 돋보이는 의상들이 등장했다. 울과 가죽, 코튼 등의 소재, 그레이, 블루, 블랙, 레드 컬러를 활용한 화려한 캐주얼 룩을 통해 태초의 아름다움과 인간, 기술의 미학이 혼재된 모습을 담아냈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CHOIBOKO
디자이너 최복호는 영화 ‘말레피센트(Maleficent)’에서 영감을 받아 치명적인 여성의 팜므파탈 이미지와 주위를 압도하는 아름다움을 컬렉션에 담아냈다. 울, 네오프렌, 데님 등 다양한 소재들의 믹스 앤 매치와 함께 재치가 돋보이는 실루엣을 선보였다. 울과 시스루 소재를 믹스한 스커트와 네오프렌과 또한 체크, 플라워, 레터링 등 다양한 패턴과 프린트를 통해 파멸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특히 다양한 프린트 소재를 잘라 이어붙인 블라우스와 베스트, 과감한 절개의 원피스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Yohanix
섬세하고 감각적인 룩을 선보이는 디자이너 김태근은 이번 시즌 겉으로는 아름답고 화려하지만 속으로는 뾰족하게 얼어붙은 눈꽃같은 마음을 패션으로 표현했다. 네이비와 블랙, 골드, 실버, 그레이 등 외롭고 차가운 느낌의 컬러가 주를 이뤘으며 눈꽃을 형상화한 문양이 자주 등장했다. 과감한 커팅과 아방가르드한 실루엣, 화려한 디테일 등은 아름답지만 부서지기 쉬운 섬세한 이미지를 구축했다. 타이트한 가죽 스커트와 소매와 칼라에 반짝이는 스팽글을 장식한 원피스, 눈이 내리는 모습을 담아낸 오버핏 코트 등이 컬렉션의 콘셉트를 함축적으로 보여줬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SOULPOT STUDIO
디자이너 김수진은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서울이라는 도시에 집중했다. 2015 FW 콘셉트는 ‘인 서울(IN SEOUL)’로 캐시미어, 알파카, 울, 앙고라와 같은 우아한 소재에 딥블루, 군청색, 옅은 녹색 컬러를 매치하여 모던하고 미니멀한 룩을 선보였다. 특히 동양적인 실루엣을 담은 심플한 의상들이 눈에 띄었다. 쇼의 마지막은 어린이 모델이 등장해 영화같은 연출로 피날레를 장식하였다.

'2015FW서울패션위크' 3일차, 감각적인 의상들로 화려한 무대 선사
how and what
모던하고 페미닌한 감성으로 뉴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박병규는 이번 시즌 ‘Passing Moments’. 지나가는 순간들을 주제로 볼륨 있는 실루엣의 의상들에 소프트한 스타일링을 가미해 페미닌한 느낌을 부각시켰다. 또한 블랙과 카키, 그레이 컬러를 바탕으로 캐시미어, 울, 가죽 소재를 활용한 의상들이 등장했다. 특히 독특한 헤어 피스가 눈을 사로잡았으며 카무플라주 프린트의 코트, 팬츠와 퍼 베스트, 가죽 소재 의상들이 주목할 만한 아이템.

<이미지제공=서울디자인재단>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