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여성 10명중 1명의 고민 '무모증'과 '빈모증', 효과적인 치료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춘기가 되면 2차 성징이 나타나면서 음모가 자라게 되는데, 유전이나 호르몬 이상 등에 의해 음부에 털이 나지 않거나 빈약하게 나는 경우가 있다. 이를 무모증 또는 빈모증이라고 한다. 이같은 무모증은 신체적 통증이나 불편을 초래하지 않지만 환자 자신에게는 수치심과 열등감을 초래해 남모르는 정신적 고통을 안겨 준다.

무모증은 우리나라와 같은 몽골계 인종의 여성에서 주로 발생한다. 연구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무모증은 4.4%, 빈모증은 8.2% 정도의 유병률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전체 여성 10명중 한명꼴로 무모증이나 빈모증으로 고민하고 있는 셈이다.

무모증은 호르몬 이상을 비롯, 인종, 체질, 유전 등 복합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남성호르몬인 안드로겐은 출생 시 자라난 연모를 굵고 짙은 성모로 전환하는 역할을 하는데, 음부의 모낭에 있는 모유두 세포가 안드로겐에 대한 감수성이 떨어지거나 안드로겐의 혈중 농도가 저하되는 경우 무모증이 나타나게 된다. 대부분은 음모 부위의 모낭에만 영향을 미치며 다른 부위는 정상적으로 모발이 자라게 된다.
우리나라 여성 10명중 1명의 고민 '무모증'과 '빈모증', 효과적인 치료법은?
무모증은 다른 원인 질환이 없고, 생물학적 기능에 문제가 없다면 반드시 치료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목욕탕이나 찜질방 등 대중목욕이 일반화된 문화적 특성과 무모증에 대한 사회적 편견 때문에 남모르는 정신적 열등감과 수치심으로 인해 자가모발이식술을 원하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자가모발이식술은 환자의 머리 뒤쪽에서 모낭을 채취해 음부에 한올 한올씩 직접 이식하는 방법이다. 과거에는 두피를 절개해 떼어낸 두피에서 모낭을 분리해 이식했으나 최근에는 피부를 절개하지 않고 모낭을 직접 채취해 이식하는 방법을 시행해 흉터가 거의 남지 않고, 통증 또한 적으며, 수술 다음 날부터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다.

대략 수술 1년 후에는 이식된 모발의 60~85% 정도가 자라게 되며, 이식된 음모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원래 음모처럼 곱슬거리는 모양으로 변해 수술한 티가 나지 않는다.

대구 우리들의신경외과 김정득 원장은 “예전에는 부끄럽다는 이유로 무모증 치료를 방치한 채 혼자 고민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요즘에는 수술과 같은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려는 경향이 두드러진다”면서 “이식한 모발의 높은 생착률과 원래보다 더 자연스럽고 예쁜 디자인을 연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술 의사의 테크닉과 경험이 중요하므로 수술 전 충분한 상담을 통해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