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3A호, 내일 오전 7시 러시아서 발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목적실용위성 3A호(아리랑 3A호) 형상도
다목적실용위성 3A호(아리랑 3A호) 형상도
‘다목적실용위성 3A호’(아리랑 3A호)가 26일 오전 7시8분(한국시간)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발사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5일 ‘아리랑 3A호’가 모스크바 동남쪽 1800㎞ 야스니(Yasny) 발사장의 발사대(사일로) 내 드네프르 발사체에 탑재를 마치고 발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아리랑 3A호’는 전천후 지구관측을 위해 항우연이 지난 2006년부터 8년간 개발한 국내최초 적외선 관측센서 및 국내 최고 해상도 광학렌즈를 탑재한 실용급 위성이다.

지난해 10월 제작, 조립, 시험 완료 후 같은해 11월 25일 러시아의 야스니 발사장에 이송돼 위성기능 점검, 추진제 충진 등의 작업이 이뤄졌다. 하지만 러시아 측이 발사일정을 미뤄 지금까지 발사가 지연돼 왔다.

예정대로 아리랑3A호가 오전 7시 8분(현지시간 오전 3시 8분) 발사되면 발사 893초 후 537㎞ 상공에서 위성이 발사체에서 분리된다. 발사 32분 후에는 남극에 있는 노르웨이 KSAT사의 트롤(Troll) 지상국과 첫 교신을 하게 된다.

이어 발사 87분 후에는 KSAT사의 노르웨이 스발바르드 지상국과 교신해 태양전지판의 성공적인 전개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발사 후 5시간 56분 후인 오후 1시 5분쯤에는 항우연 지상국과 첫 교신을 하게 된다.

‘아리랑 3A호’는 발사 후 4년간 528km 상공에서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한다. 고성능 적외선(IR : Infra Red) 센서와 0.5m급의 국내 최고 해상도의 광학렌즈를 통해 도시 열섬현상 등 기후변화 분석, 재해재난·국토·자원·환경 감시 등에 활용될 고품질 위성영상을 공급하게 된다.

미래부는 '아리랑 3A호'가 교신에 성공하면 "국내에 현재 운용 중인 광학위성(다목적실용위성 2, 3호), 영상레이더위성(다목적실용위성 5호)과 더불어 전천후 지구관측 체계가 갖춰지게 된다"며 "다양한 시간대에 주야간 기상조건에 관계없이 영상 획득 및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