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법 상속·탈세행위 근절” 국세청, 불법 대부·상조·다단계업자 세무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세청’ /사진=뉴시스
‘국세청’ /사진=뉴시스
‘국세청’

국세청이 불법 대부업자 및 다단계 판매업자 등 민생 침해 업자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세청 관계자는 27일 “불법 대부업자에 대한 조사는 일상적으로 하고 있지만 최근 부정부패 척결 관계 기관회의에서 편법 상속이나 탈세 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에 따른 후속 조치”라고 언급했다. 

국세청은 불법 대부업자 외에도 불법 행위를 하는 상조업체 등에 대해서도 세무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일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한 부정부패 척결 관계 기관 대책 회의에서 공공, 민생, 경제 금융 등 3대 분야의 비리 척결을 위해 나서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세청은 기업자금 유출과 편법 상속, 증여 등 탈세 행위와 불법 대부업자 등의 탈세, 재산은닉 등을 우선 조사 대상으로 결정했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