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주총 몰린 27일… "통과" "통과" "통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IBK기업은행, 씨티은행 등 주요 은행들의 주주총회가 27일 열렸다. 그야말로 ‘은행권 슈퍼 주총데이’였다. 주요 안건은 최고경영자 및 사외이사 선임이다.

가장 많은 변화가 일어난 곳은 KB금융. 이날 KB금융은 사외이사 7명을 전원 교체했다. 'KB사태’의 책임을 지고 동시에 퇴진을 한 까닭이다. KB금융은 최영휘 전 신한금융 사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최 전 사장을 비롯해 박재하 아시아개발은행연구소 부소장, 최운열 서강대 교수, 한종수 이화여대 경영대 교수, 김유니스 이화여대 로스쿨 교수, 이병남 LG인화원 원장, 유석렬 전 삼성카드 사장 등 7명을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하나금융의 김정태 회장은 연임에 성공했다. 김 회장의 임기는 3년으로 오는 2018년 3월까지다. 이날 김정태 회장은 “외환은행과의 통합 과정을 마무리 짓고 성과를 창출하는데 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하나금융은 박문규 에이제이 대표이사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했다. 이어 홍은주 한양사이버대 교수와 이진국 전 신한금융투자 부사장, 윤성복 전 KPMG 삼정회계법인 대표이사, 양원근 전 KB금융지주 부사장 등을 신규 선임했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 사외이사는 7명에서 8명으로 늘어났다.

우리은행도 기존 5명이었던 사외이사 수를 6명으로 늘렸다. 홍일화 여성신문 우먼앤피플 상임고문, 천혜숙 청주대 경제학과 교수, 정한기 호서대 교양학부 초빙교수, 고성수 건국대 부동산대학원 원장 등 4명의 신규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오상근 동아대 경제학과 교수, 최강식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사외이사로 재선임됐다.

IBK기업은행은 퇴직금에 관한 항목을 일부 변경해 임원 퇴직금을 대폭 줄였다. 그간 기업은행은 임원의 기본연봉과 성과연봉을 합한 금액의 12분의 1을 연말 퇴직금으로 적립해왔다. 하지만 과도한 복리후생이란 지적이 제기되면서 기본연봉의 12분의 1을 적립하기로 결정했다.

씨티은행은 주총에서 노조와의 신경전을 벌였다. 씨티은행 노조는 이날 주총장에서 ▲배당금(509억) 및 배당성향(45%) 과다 ▲기술금융 하위 은행 평가에 따른 패널티 지급으로 인한 지출 부담 ▲미국 씨티그룹 본사에 지급되는 해외용역비 증가 ▲서울 다동 씨티은행 본점건물 매각대금 사용처 등에 대해 질타했다.

NH농협금융그룹과 SC은행 주총은 오는 30일 개최한다. 앞서 신한금융은 지난 25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사외이사진을 새롭게 정비했다. 이로써 지난 25일 신한금융지주에 이어 대부분의 은행권 주총 일정이 마무리됐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