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관악을 출마 고사했다가 “출마·불출마 두 가지 생각 팽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동영 관악을’ /사진=뉴스1
‘정동영 관악을’ /사진=뉴스1
‘정동영 관악을’

정동영 위원장이 서울 관악을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국민모임의 정치세력화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정동영 국민모임 인재영입위원장은 26일 저녁 서울 여의도 대륙으로가는길 사무소에서 김세균 국민모임 상임공동위원장과 만나 이번 4·29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 관악을 출마 권유를 받았지만 거절했다.

그럼에도 정 위원장은 오는 29일 국민모임 발기인대회 때까지 한 번 더 생각을 정리해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혀 서울 관악을 출마의 작은 불씨를 남겨뒀다.

또 정 위원장은 다음 날인 27일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제가 (국민모임의) ‘밀알이 되겠다. 출마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되풀이해온 것도 가볍지 않기 때문에 그 약속을 번복하기도 어렵기는 하다”면서 “출마와 불출마 두 가지 생각이 팽팽하게 맞서 있다”고 밝혀 아직 줄다리기를 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정 위원장은 29일 국민모임 창당 발기인 대회까지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만약, 국민모임의 한 획인 정동영 위원장이 서울 관악을 불출마 입장을 고수한다면 국민모임은 정치세력화를 꾀하는 데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3194.55상승 0.2212:35 04/16
  • 코스닥 : 1017.34상승 3.4412:35 04/16
  • 원달러 : 1117.70상승 0.112:35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2:35 04/16
  • 금 : 64.17상승 1.6112:35 04/16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