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 포커스]신동빈 회장의 질주, 안심할 수 없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일본롯데 전 부회장 /사진 =머니투데이 DB
신동주 일본롯데 전 부회장 /사진 =머니투데이 DB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 DB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 DB
롯데그룹의 후계구도가 신동빈 회장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장남 신동주 일본롯데 전 부회장의 지분구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신 회장의 형 신 전 부회장은 한국 롯데계열 등기임원에서 줄줄이 낙마하고 있지만 지분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만약 이렇게 되면 신 회장이 롯데 총괄회장에 오른다고 해도 '형제의 난'이 불거질 수 있다.

28일 재계와 롯데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이 최근 국내 롯데계열사 등기이사에서 줄줄이 퇴임했다. 롯데알미늄은 최근 주주총회에서 신 전 부회장을 등기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다루지 않았다. 그의 임기는 올해 6월까지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롯데리아·롯데건설·롯데상사 등기이사에서도 물러났다.

그가 등기이사로 등재된 롯데 계열사는 롯데호텔과 부산롯데호텔 두 곳뿐이다.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표면적으로 보면 동생인 신 회장의 완승이다. 신 회장은 롯데쇼핑과 호텔롯데,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코리아세븐, 대홍기획 등 국내 8개 계열사의 등기이사직을 유지하고 있다.

그렇다고 신 회장이 마냥 좋아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신 전 부회장이 등기이사 사퇴로 대외적인 경영권에선 손을 뗐지만 지분은 그대로 가지고 있어서다. 실제로 두 형제의 지분 격차는 크지 않다. 한국 롯데쇼핑을 보면 신 회장의 지분율은 13.46%, 신 전 부회장의 지분율은 13.45%로 불과 0.01% 차이 뿐이다.

롯데제과와 롯데칠성, 롯데푸드, 롯데상사, 롯데건설 등의 지분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두 형제의 지분율은 ▲롯데제과 신동빈 5.34%-신동주 3.92% ▲롯데칠성 신동빈 5.71%-신동주 2.83% ▲롯데푸드 신동빈 1.96%-신동주 1.96% ▲롯데상사 신동빈 8.4%-신동주 8.03% ▲롯데건설 신동빈 0.59%-신동주 0.37% 등이다.

따라서 신동빈 회장이 롯데 총괄회장에 올랐다고 해도 신 전 부회장이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경영권 갈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셈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후계구도로 신동빈 회장을 점찍은 것으로 보이지만 지분구조는 그대로 유지하는만큼 (신 회장이)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차기 후계구도가 언제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다. 지금 상황에선 신 회장이 확실한 리더십을 보여줄 때"라고 말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