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 미래먹거리 헬스케어-관광·문화 산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국의 창조경제를 소개하고 삼성의 정보기술(IT), 의약, 바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오 등이 결합된 헬스케어 산업과 관광·문화 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 부회장은 27일 중국 하이난성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이사 교류 만찬'에 참석해 "한국 사회는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고령화는) 경제활력 저하, 연금부담과 의료비에 대한 사회적 부담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삼성은 IT, 의학, 바이오의 융합을 통한 혁신에 큰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러한 혁신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나은 의료 서비스를 더 적은 비용으로 이용하는 것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부회장은 관광과 문화산업의 전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관광·문화 산업이 국가 간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다.



그는 "관광·문화 등 창의적 산업도 한국 경제에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IT 혁신은 문화를 체험하는 새로운 방식 완전히 새로운 표현법의 탄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중국이 에버랜드에 판다 한 쌍을 제공하기로 한 사례를 좋은 예로 제시했다.

그는 "관광·문화 산업은 국가 간 친선 관계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우리는 한국 문화의 확산이 새로운 산업을 탄생시키고 한국과 중국 간 이해를 증진하는데 기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 부회장은 특히 "양국 간 우호의 상징으로 중국은 한국 최고의 테마파크인 에버랜드에 자이언트 판다 한 쌍을 제공하기로 했다"면서 "삼성은 최고의 기술을 이용해 최신식 설비를 지어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판다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