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훈 전 수석 비리 '중앙대 압수수색' , 2011년 무슨일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압수품 옮기는 검찰/사진=뉴스1
압수품 옮기는 검찰/사진=뉴스1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지낸 박범훈 전 중앙대 총장의 비리 혐의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 배종혁)는 지난 27일 직권남용과 횡령 등 혐의로 박 전 수석의 서울 방배동 자택과 당시 이모 교육비서관의 집, 교육부, 중앙대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회의록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이 교육문화수석으로 청와대에서 2년간 재직했던 당시 중앙대에 특혜를 제공하는 한편 교육부 공무원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011년 중앙대가 서울캠퍼스와 안성캠퍼스를 통합하고, 서울적십자간호대학을 인수할 수 있도록 교육부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이 교육부 공무원들에게 특정 업체나 단체의 편의를 봐주는 정책을 수립하는 등의 지시를 하며 권한을 남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박 전 수석은 2005~2011년 중앙대 총장을 지냈다. 2008년엔 이명박 대통령 취임식 준비위원장을 맡았고 2009년 중앙대 동문인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을 국제대학원 교수로 초빙하기도 했다. 2011년 2월 총장직에서 물러난 뒤 곧바로 청와대 교문수석에 임명돼 2013년 2월 이 대통령 퇴임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 0%
  • 0%
  • 코스피 : 2524.81상승 1.0311:48 08/12
  • 코스닥 : 830.86하락 1.2911:48 08/12
  • 원달러 : 1303.90상승 0.911:48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1:48 08/12
  • 금 : 1807.20하락 6.511:48 08/12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해군의 역할과 발전방안 세미나 개최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