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위안부는 가슴 아픈 인신매매 희생자"…美 눈치보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베/사진=로이터, 머니투데이DB
아베/사진=로이터, 머니투데이DB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는 인신매매 희생자라고 표현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7일(현지시간)자로 발매된 워싱턴 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를 "인신매매 희생자"라며 "측량할 수 없는 고통과 아픔을 겪은 이들을 생각할 때 가슴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WP는 또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인신매매'라는 표현을 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아베의 한 측근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인터뷰에서 "아베 내각은 1995년 2차대전 종전 50주년 때의 무라야마 담화와 2005년 종전 60주년 때의 고이즈미 담화 등 전임 내각의 역사인식을 전체로서 계승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1993년 일본 정부 차원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과와 반성의 뜻을 표한 고노 담화를 재검증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분히 해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아베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 방문을 앞두고, 국제사회가 '성노예' 사건으로 규정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흐리기 위한 고도의 계산적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295.72하락 9.712:21 07/04
  • 코스닥 : 721.71하락 7.7712:21 07/04
  • 원달러 : 1297.20하락 0.112:21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2:21 07/04
  • 금 : 1801.50하락 5.812:21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