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 패션, 한 씨 집안 될 수밖에 없는 ‘스타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고아성, SBS ‘풍문으로 들었소’>

격한 한 씨 집안의 며느리가 스타일 준비에 나섰다. 고아성(서봄 역)이 지난 3월 3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11회에서 러블리 무드를 뿜어냈다.


이날 그녀는 은은한 아이보리 색감이 감성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블라우스룩으로 차분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매력을 어필했다. 여기에 네이비 컬러의 플레어스커트를 매치해 로맨틱한 느낌을 배가했다. 특히 고아성의 내추럴한 헤어스타일이 페미닌룩의 완성도를 높였다.

image
<루즈핏 블라우스 ‘주크’ 10만 5000원대 / 네이비 플레어 스커트 ‘럭키슈에뜨’>

한편, 이날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소’에서는 서민의 일상을 심하게 즐거워하는 인상(이준 분)이 그저 못마땅한 정호(유준상 분)가 민주영(장소연 분)과 유신영변호사(백지원 분)의 은밀한 연대에 대해서도 결단을 내리려 한다. 정호는 봄을 한 씨 집안의 내 식구로 만들기 위한 진정한 분리 통제의 기술을 구사하기 시작하며, 10.3%(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