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비아트론, 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수혜… ‘강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특징주] 비아트론, 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수혜… ‘강세’
비아트론이 국내외 디스플레이 업체의 신규투자 확대에 따라 최대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분석에 상승세다.

31일 오후 2시28분 현재 비아트론은 전 거래일보다 2.54% 오른 1만2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비아트론의 주력 제품인 열처리 장비는 디스플레이 라인 공정에 필수적으로 적용된다”며 “특히 이 장비는 비아트론이 전세계에서 독과점적인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올해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신규 투자시 최대 수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기대했던 중국 업체들의 신규 수주가 예상보다 지연되면서 지난해와 올해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다소 하회할 전망”이라며 “다만 2분기에 기점으로 국내외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투자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올해 신규 수주액은 약 10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5:30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5:30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5:30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5:30 03/20
  • 금 : 1973.50상승 50.515:30 03/20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2년 5개월만에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해제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