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 화재, 3호기 터빈 건물서… 30분만에 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리원전 화재’

31일 오후 8시23분쯤 고리원자력발전소 3호기에서 모터과열로 추정되는 불이 나 30분만에 진화됐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3호기 터빈건물 내 급수가열기 배수펌프에서 불이나 본부소방대가 출동해 오후 8시50분에 진화했다고 밝혔다.

불은 발전기를 가동하는 터빈건물 내 급수가열기 배수펌프에 있는 모터에서 불꽃이 튀면서 시작됐다.

한수원 측은 “조기에 발견해 7분 만에 불길을 잡았지만 연기가 많이 발생해 완진에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현재 한수원은 발전소를 정상적으로 가동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334.11상승 42.112:49 07/07
  • 코스닥 : 756.05상승 11.4212:49 07/07
  • 원달러 : 1299.20하락 7.112:49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2:49 07/07
  • 금 : 1736.50하락 27.412:49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