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4개월째 0%대…사실상 '마이너스' 물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대비 0.4%를 기록했다. 담뱃값 인상 효과로 인한 상승률 0.58%포인트를 감안하면 ‘마이너스’(-) 물가다. /사진제공=서울 뉴스1 박정호 기자
지난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대비 0.4%를 기록했다. 담뱃값 인상 효과로 인한 상승률 0.58%포인트를 감안하면 ‘마이너스’(-) 물가다. /사진제공=서울 뉴스1 박정호 기자
지난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대비 0.4%를 기록했다. 4개월째 0%대 상승률이다. 담뱃값 인상 효과로 인한 상승률 0.58%포인트를 감안하면 사실상 ‘마이너스’(-) 물가다.

다만 석유류와 농산물을 제외한 근원물가는 전년대비 2.1% 상승했다. 3개월째 2%대 상승률을 보였지만 이 역시 소폭 둔화되고 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2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9.38로 전년 동월대비 0.4% 올랐다. 지난 1월 상승폭인 0.8%, 2월 상승폭인 0.5%보다 떨어졌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12월 0%대로 내려간 뒤 4개월째 0%대 상승률을 나타냈다. 국제유가와 농산물 가격 하락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변동폭이 큰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지난해보다 2.1% 올랐다. 전월대비 상승폭이 0.2%포인트 하락했지만 3개월째 2%대를 유지하고 있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 상승률은 전년대비 2.3%, 전월대비로는 0.2%를 기록했다. 체감물가를 설명하는 생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1% 상승했으나 전년대비로는 0.8% 하락했다.

식품은 전년 동월대비 1.4% 올랐고 전월대비로는 0.2% 내려갔다. 식품 이외에는 전년대비 1.7% 하락했고 전월대비로는 0.2% 상승했다. 전월세 포함 생활물가지수는 전년대비 0.3% 떨어졌고 전월대비로는 0.1% 올랐다.

기상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변동이 큰 51개 품목으로 작성한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2.0% 하락했고 전월대비로는 2.7% 상승했다.

신선과일은 전년 동월대비 12.0% 하락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전월보다도 2.1% 내려갔다. 신선채소는 전년대비 4.7% 올랐지만 전월대비 5.4% 떨어졌다.

신선어개는 전년대비 3.0% 상승했고 전월대비 0.2% 하락했다. 기타신선식품은 전년대비 13.0%, 전월대비 2.1% 각각 내려갔다. 지출목적별 동향을 보면 주류·담배가 전년동월대비 모두 49.8% 상승했다.

품목성질별 동향을 살펴보면 상품은 전년 동월대비 1.2%, 전월비 0.3% 각각 하락했다. 서비스는 전년대비 1.6%, 전월대비 0.3% 상승했다. 집세는 전월대비 0.2%, 전년 동월대비 2.3% 각각 올랐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56상승 22.3409:45 05/26
  • 코스닥 : 884.39상승 11.709:45 05/26
  • 원달러 : 1264.40하락 0.209:45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09:45 05/26
  • 금 : 1846.30하락 19.109:45 05/26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