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화보 속에 ‘캠퍼스 퀸카’되는 법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꽃이 만개하는 봄 캠퍼스. 연애 세포를 자극하는 화창한 봄 날씨가 스타일링 고민을 더욱 깊게 만든다. 배우 박신혜가 최근 패션브랜드 ‘비키’의 화보를 통해 봄철 캠퍼스의 시선을 단번에 끌어 모을 여대생 봄 패션 연출법을 제안했다.

image
<의상 ‘비키’, 시계 ‘아가타 파리’, 신발 ‘슈스파’>

▶ 화이트 아우터&청바지 ‘청순하게’

화이트 아우터에 청바지를 매치하면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캠퍼스룩을 연출할 수 있다. 단정한 느낌을 원한다면 화보 속 박신혜처럼 재킷을 착용하는 것이 좋고, 보다 캐주얼한 느낌을 원한다면 점퍼 스타일이 제격이다. 여기에 스키니한 데님 팬츠를 살짝 롤업해 매치하면 청순하면서도 발랄한 여대생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이때 컬러풀한 액세서리를 함께 코디하면 순백의 아우터와 어우러져 패셔너블한 느낌이 한층 강해진다. 색감이 살아있는 목걸이 혹은 시계는 추천하는 아이템. 또 구두를 매치한 박신혜처럼 힐을 신으면 다리가 더욱 길어 보이는 효과까지 덤이다.

image
<의상 ‘비키’, 시계 ‘아가타 파리’, 신발 ‘슈스파’>

▶ 가죽재킷+미니원피스 ‘캠퍼스 시선 강탈’

섹시한 매력으로 캠퍼스의 시선을 사로잡으려면 가죽 재킷 스타일링을 추천한다. 루즈한 핏이 돋보이는 비키의 가죽 재킷은 화이트 컬러 프린트가 시크한 듯 독창적인 느낌을 고조시킨다. 또 스트라이프 패턴 미니 원피스를 입어주면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드러낼 수 있다. 


특히 여러방향으로 믹스된 스트라이프가 시선을 분산시켜 날씬해 보이는 효과까지 선사한다.


여기에 레드 컬러 토트백으로 포인트를 줘보자. 지나치게 작은 사이즈보다는 책이 들어갈 수 있는 크기의 미디움 사이즈가 실용적. 화보 속 박신혜처럼 중성적인 매력을 어필하려면 워커 혹은 로퍼를 신어주는 것도 팁 중의 팁이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