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시대 유럽이 도시 곳곳에…참좋은여행, ‘발트 3국’ 상품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트비아
▲라트비아
지도로 보면 러시아 왼쪽에 위치한 발트 3국. 중세시대의 고성과 거리를 그대로 보존해 유럽의 과거에서 오늘까지 역사의 흐름이 한눈에 보이는 곳이다.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은 나라여서 지역 별로 유럽을 둘러본 여행객이라면 다음 목적지로 선택하기에도 적당하다.

겨울의 발트는 해가 빨리 지고 영하 20도의 온도의 날씨가 며칠씩 이어져 여행하기 쉽지 않다. 따라서 날씨가 따뜻해지는 지금이 일교차를 대비할 가벼운 점퍼 정도 준비한다면 관광을 즐기기 알맞은 때다.

한편 여행사 참좋은여행이 발트 3국 일주 상품을 소개했다.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순으로 세 나라를 한 바퀴 여행하는 8박9일 일정이다.
▲리투아니아 십자가 언덕
▲라트비아
먼저 세 나라 중 땅이 가장 넓은 리투아니아는 수도 빌뉴스의 구시가 전체는 대부분의 건물들이 온통 붉은 벽돌로 지어져 이색적이다.

또 수십 개의 호수로 이루어진 근교 도시 트라카이의 물위에 떠있는 요새 ‘트라카이 성’은 14세기 성곽을 보존하고 있어 중세를 배경으로 풀어낸 여러 영화의 촬영 장소가 되었다. 

여기에 수십 만의 십자가가 촘촘히 박혀 있는 ‘십자가 언덕’도 세계 각지에서 자신의 소망을 담아 십자가를 세우러 오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중세시대 유럽이 도시 곳곳에…참좋은여행, ‘발트 3국’ 상품 출시
▲라트비아
그리고 에스토니아는 중세시대 건물과 거리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어 역사적인 지역이다. 상점 간판, 종업원의 복장까지 과거의 문화유산으로 여겨지며 당대의 분위기를 재현한다.

수도 탈린 변두리의 ‘라헤마 국립공원’은 1971년 구소련이 지정한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울창한 삼림과 늪지대, 각종 야생동물이 돋보이는 땅이다. 중세시대 영주들의 호화로운 저택들이 띄엄띄엄 위치해 있어 한적하고 조용하다.

러시아와 가장 넓은 면적을 접하며, 러시아의 흔적이 많이 남은 라트비아는 국경에 자리한 룬달레가 산림과 경지로 둘러 싸인 여유로운 여행지다. 상트페테르부르크 겨울궁전을 지은 천재건축가 바톨로메오 라스트렐리가 만든 ‘룬달레 성’이 대표 명소로 무도회장 ‘흰 방’, ‘황금의 방’ 등 화려한 바로크 양식이 특징이며, 라트비아 귀족들의 생활상을 보여준다.

참좋은여행의 8박9일 발트3국 일주 상품의 상품가는 199만원부터이며, 출발 날짜에 따라 최대 20만원까지 추가될 수 있다.

대한항공을 왕복 이용하며, 왕복항공권 및 유류할증료, 전체 일정 호텔/식사/차량/가이드, 관광지 입장료(선택관광제외), 1억원 여행자보험이 포함된다. 단 가이드/기사 경비(90유로)는 현지에서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관련 상품 홈페이지(http://bit.ly/1xWl4vM)를 참고하면 된다.

<이미지제공=참좋은여행>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