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폭행, 교수가 교통사고 나자 택시 걷어차고 경찰에 손찌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폭행'
'경찰 폭행'
'경찰 폭행'

서울 모 사립대 교수 김 모 씨(58)가 택시 문을 걷어차 찌그러뜨리고 경찰에 손찌검을 한 혐의(재물손괴·공무집행방해)로 불구속 입건됐다.

1일 서울 혜화경찰서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11시50분쯤 서울 종로구의 한 도로에서 버스를 타고 가다 택시와 접촉사고가 나자 택시를 파손하고, 이를 제지하던 경찰의 왼손을 한 차례 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 씨가 사고 당사자 사이에 말다툼이 빚어지자 끼어들었고, 택시 기사와 승강이가 벌어져 화를 이기지 못하고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25.85하락 14.6613:38 09/23
  • 코스닥 : 1041.76하락 4.3613:38 09/23
  • 원달러 : 1179.40상승 4.413:38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3:38 09/23
  • 금 : 73.30상승 0.413:38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