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36개월 연속 ‘흑자행진’…2월 64억4000만달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상수지 36개월 연속 ‘흑자행진’…2월 64억4000만달러

지난 2월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64억4000만달러를 기록하며 36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5년 2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2월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64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2012년 3월 이후 36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간 것이다.

지난 2월 경상수지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73억2000만달러로 전월(66억9000만달러) 대비 6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상품수출은 406억달러, 상품수입액은 332억7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4%, 21.9% 각각 감소했다.

통관기준으로 살펴보면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3,3%, 수입은 19.7% 감소했다.

한은은 이처럼 수출액이 감소한 원인으로 석유제품을 꼽았다. 한은 관계자는 “통관기관 수출에서 석유제품을 제외하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증가한 수준”이라며 “미국·중남미 등에 대한 수출은 증가한 반면 EU·일본·동남아 등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통관기준 수입의 경우에도 자본재 및 소비재 수입은 각각 3.6%, 7.4% 증가했으나 원자재 수입이 34.1%나 감소하면서 감소폭을 키웠다.

서비스수지의 적자규모는 여행수지가 개선됨에 따라 20억6000만달러로 지난달(23억8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을 줄였다. 여행수지는 지난 1월 10억4000만달러 적자에서 2월에는 절반 수준인 5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외 본원소득수지 흑자규모는 14억달러, 금융계정 유출초(순유출) 규모는 55억4000만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직접투자의 유출초 규모는 전월 10억달러에서 19억9000만달러로 늘었으며 증권투자 유출초 규모는 외국인의 증권투자 순유입 전환 등으로 36억2000만달러에서 30억달러로 줄었다.

파생금융상품은 3000만달러의 자본이 국내로 유입됐다. 기타투자는 지난 1월 4억9000만달러 유입초에서 3억7000만달러 유출초로 전환됐다. 같은 기간 준비자산은 2억달러 증가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