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계약해지 결정…길건 반응 "원만하게 협의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 소울샵엔터테인먼트 대표인 가수 김태우가 길건과의 전속계약 분쟁에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김태우는 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속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길건과의 갈등에 대해 해명했다.

이 자리에서 김태우는 매건리와 길건 두 가수와 계약을 해지하도록 하겠다며, 메건리와의 소송도 회사에서 취하할 것이라 밝혔다.

그리고 이미 회사와의 계약이 해지된 상황인데, 길건은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만나서 길건과의 오해와 합의점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태우의 기자회견에 대해 길건 씨는 2일 이메일을 통해 김태우 프로듀서의 계약해지 결정에 대하여 원만하게 협의를 거치겠다고 전해왔다.

그리고 "그동안 이번 일로로 인해 걱정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며, 관심 가져주신 기자님들과 팬분들께도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