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보상금, 새정치 "진상규명 관심 돌리려는 것 아닌지 의구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유가족 보상금' 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세월호 유가족 보상금' 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세월호 유가족 보상금'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희생자 가족에 대한 배상액을 발표한 정부에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배상액 문제로 돌리려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수석대변인은 2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현안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참사 1주기를 앞두고 정부가 희생자 가족에 대한 배상액을 발표했으나 유가족의 간절한 요구인 진상조사나 인양계획은 빠져 있어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세월호 참사 1년이 되도록 진상규명은 조금의 진전도 없다"며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정부의 방해로 제대로 가동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은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있는 벽이 무엇인지 똑똑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최근 정부는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직과 정원을 대폭 축소한 시행령안을 입법 예고하며 특별조사위원회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분명히 하고 있다"며 "인양계획 역시 정부가 모호한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서 진전이 없고, 여전히 9명의 희생자는 실종된 상태로 남아있다"고 탄식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가 자식의 죽음 앞에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을 헤아린다면 세월호참사 진상조사와 선체 인양을 가로막거나 늦추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