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비자금 혐의’ 포스코건설 본부장 3번째 소환… 윗선 다가서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제공
/사진=뉴스1 제공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피의자인 최모 본부장을 3번째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조상준)는 2일 포스코건설 최 본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최 본부장은 베트남에서 비자금이 조성된 지난 2009년부터 2년 동안 현지 사업을 국내 본사에서 관리·감독한 인물이다.

검찰은 비자금이 국내로 유입되는 과정에서 최 본부장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상황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비자금 조성 과정에서 김모 포스코건설 전 부사장 외에 다른 관계자가 개입됐는지 등에 대해서도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국내유입된 비자금이 구속된 박모 전 베트남사업단장에서 최 본부장을 거쳐 김모 전 포스코부사장,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 등에게 흘러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정황을 근거로 정 전 부회장의 검찰 소환조사가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