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중교통 요금 일제 인상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지하철 풍경. 사진제공=뉴시스
서울 지하철 풍경. 사진제공=뉴시스

서울 대중교통 요금이 이르면 올해 상반기 내로 일제히 인상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그동안 적자 폭이 누적돼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견해다.

시 도시교통본부는 오는 7일부터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 때 ‘대중교통요금 인상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시는 지하철 버스 마을버스 요금을 각각 300원 200원 150원 인상하거나 200원 150원 100원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가 마련한 인상 폭에 따라 현행 지하철 기본요금(성인·카드 기준 1050원)은 최대 28%, 버스 기본요금(성인·카드 기준 1050원)은 최대 19%까지 오르게 된다. 인상안이 시의회 임시회를 통과하면 물가대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르면 6월부터 인상된 요금이 적용될 전망이다.

한편, 시는 경기도와 협의를 거쳐 광역버스 요금을 400∼550원 수준의 대폭 인상을 검토 중이다. 다만 버스요금시스템 개편 등의 문제로 정확한 인상 시기가 정해지지 않았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47하락 7.1913:31 01/20
  • 코스닥 : 974.90상승 17.1513:31 01/20
  • 원달러 : 1099.40하락 3.513:3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3:31 01/20
  • 금 : 55.19상승 113:31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