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토탈 임시주총 무산… 한화 빅딜 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삼성토탈 노조 제공
사진=삼성토탈 노조 제공
한화그룹이 삼성계열사 인수에 난항을 겪고 있다.

3일 한화와 삼성 등에 따르면 삼성종합화학(삼성종화)과 자회사인 삼성토탈은 이날 한화 사명변경 안건을 승인하는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노조의 반대로 무기한 연기됐다.

삼성종화와 삼성토탈 노조 측이 반대하는 이유는 직원들의 위로금 지급을 둘러싼 노사협의가 완료되지 않아서다.

삼성은 삼성종화 및 삼성토탈 노조에 위로금으로 1000만원과 기본급 4개월치를 제시했다. 하지만 직원들은 터무니 없는 금액이라고 맞섰다. 이에 삼성종화와 삼성토탈은 직원 1인당 3000만~4000만원의 위로금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재협상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테크윈 노동조합은 전날 파업을 결의했다. 지난 2일 실시한 파업 찬반투표가 찬성률 88.9%로 가결됐다. 아직 파업일정은 결정되지 않았다. 

재계의 관계자는 "한화의 삼성계열사 빅딜이 당초 예상보다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한화그룹은 지난해 11월 방산계열사인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 화학계열사인 삼성종화와 삼성토탈을 1조90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 중 삼성종화는 삼성토탈 지분 50%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한화 측이 삼성종화 지분을 인수하면 삼성토탈을 동시에 인수하게 된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