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논란' 서세원·서정희씨 딸 소유 청담 오피스텔 경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지지옥션
/사진=지지옥션
방송인 서세원·서정희씨의 딸 서동주씨 소유의 강남구 청담동 오피스텔이 법원 경매에 나왔다.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서동주씨가 소유하고 있는 청담동 피엔폴루스 10층 1003호가 지난 2월 27일 외환은행에 의해 경매 신청돼 현재 경매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피엔폴루스 오피스텔은 2014년 5월 서세원씨가 서정희씨를 폭행하는 CCTV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됐던 건물이며, 지난해 말 국세청 기준시가 기준으로 ㎡당 499만1000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싼 오피스텔에 4년 연속 이름을 올린바 있다.

경매에 나온 해당 물건은 23층 건물 중 10층에 있으며, 전용면적 138.56㎡이다.(사건번호중앙 21계 2015-4031) 등기부등본을 살펴보면 지난 2011년 3월 17억7000만원에 서동주씨가 매입했으며, 은행권 근저당권 5억8000여만원, 전세권 9억원, 가압류 3억원, 구청 압류 등이 설정되어 있다.

감정가는 21억9000만원으로 평가됐으며, 올해 7~8월경이면 첫 입찰일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최근 거래사례를 살펴보면 동일평형의 21층이 지난해 12월 21억5000만원, 동일평형 11층의 경우 8월 19억5000만원 상당에 매매가 이뤄진 바 있다.

한편 해당 오피스텔 19층에 서정희씨가 본인 명의로 두 개 호실을 소유하고 있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2014년 8월 서세원씨가 재산분할을 원인으로 한 소유권이전등기 청구 가처분을 신청한 것으로 나왔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은행 대출 이자가 수개월간 연체되어 경매로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권리분석에 특별한 하자가 없고 전세권자가 배당을 요구한 만큼 명도의 난이도도 높지 않으며, 유명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고급 오피스텔인 만큼 일반인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