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을·광주 서구을 여론조사, 오신환·천정배 지지율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관악을 여론조사''천정배 지지율' 광주 서을 천정배 무소속 후보.  /사진=뉴스1
'관악을 여론조사''천정배 지지율' 광주 서을 천정배 무소속 후보. /사진=뉴스1

'관악을 여론조사' '천정배 지지율'

4·29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와 관련, 야당의 텃밭이라고 불리는 서울 관악을, 광주 서구을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고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 여론조사연구팀이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서울 관악을과 광주 서을 두곳에서 유권자 6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각각 오신환 새누리당 후보, 천정배 무소속 후보가 1위를 기록했다.

3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 관악을에서는 응답자 중 34.3%가 오 후보를 선택했다. 정태호 새정치연합 후보의 지지율이 15.9%를 기록했고, 새정치연합을 탈당한 정동영 국민모임 후보는 13.3%로 조사됐다. 옛 통합진보당 출신 이상규 무소속 후보 지지율은 2.0%였다.

관악을에서 정당 지지율 역시 새누리당이 41.6%로 25.2%를 기록한 새정치연합을 크게 앞섰다.

광주 서을에서는 천정배 무소속 후보가 응답자 중 28.7%의 선택을 받았다. 조영택 새정치연합 후보는 천 후보보다 5.9%포인트 뒤처진 22.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사퇴하고 출마한 정승 새누리당 후보는 9.6%, 강은미 정의당 후보는 8.9%였다.

광주 서을에서 정당 지지율은 새정치연합이 46.7%로 새누리당(11.9%)을 크게 앞섰다. 그러나 지지 응답이 없다는 응답도 이 지역에서 29.3%에 달했다.

이번 4·29 재보선의 성격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중 70%가 "지역일꾼을 뽑는 선거"라고 답한 반면 "박근혜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라는 응답은 21.5%였다. '지역일꾼론'과 '박근혜정부 평가'는 각각 새누리당과 새정치연합이 내세우는 선거 전략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두 지역에서 각각 유권자 600명을 대상으로 유선RDD를 통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됐다. 서울 관악을의 응답률은 16%, 광주 서을의 응답률은 18.3%였고,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신뢰수준에 ±4%포인트다.

조사 내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 게재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