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기월식' 내일(4일) 못 보면 3년 뒤, 어디서 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월 4일 시간별 개기월식 진행도. /사진=한국천문연구원
4월 4일 시간별 개기월식 진행도. /사진=한국천문연구원
‘개기월식’

내일(4일) 밤 달이 사라지는 신비한 천문현상 ‘개기월식’이 6개월 만에 다시 펼쳐진다. 이날 12분가량 펼쳐지는 우주쇼를 보지 못한다면 앞으로 3년 동안 우리나라에서 개기월식을 보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4일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천문현상이 일어난다고 예보했다.

이번 월식은 4일 오후 7시15분 달의 일부분이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되며 이후의 모든 과정을 관측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우주쇼의 장관인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오후 8시54분에 시작돼 9시6분까지 약 12분간 지속된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개기월식은 6개월 전인 지난해 10월에 있었으며 앞으로 2018년 1월에 이 같은 개기월식을 볼 수 있다.

천문연구원에 따르면 4일 월식은 오후 6시 달이 지구의 반그림자에 들어가 평소보다 어둡게 보이는 반영식부터 시작되지만 이때는 달이 뜨기 전이라 우리나라에서는 관측할 수 없다.

이날 우리나라에서 달이 뜨는 시각은 오후 6시48분이며 7시15분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에 들어가 일부가 가려지는 부분월식부터 관측할 수 있다.

이후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8시54분에 시작되며 9시6분까지 지속된다. 이때 우리는 지구 대기를 통과한 태양 빛 때문에 평소보다 어둡고 붉은 달을 볼 수 있다. 이어 밤 10시45분까지 부분월식이 진행되며 익일(5일) 00시01분 반영식이 종료되면 월식의 모든 과정이 종료된다.

천문연구원은 식목일 하루 전인 4일 일어나는 이번 천문현상을 국민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국립과천과학관,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전국천문우주과학관협회 등이 진행하는 전국 개기월식 관측회를 안내 및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개기월식 시민 관측 장소는 한국천문연구원의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를 통해서 확인 가능하다.

월식
‘태양–지구-달’ 순서로 위치해 지구의 그림자에 달이 가려지는 천문현상이다. 보름달일 때 일어나지만 달과 지구의 궤도가 약 5도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모든 보름달에 월식이 일어나지는 않는다. 지구의 본 그림자에 달의 일부가 들어갈 때를 부분월식이라고 하며 달의 전부가 들어갈 때를 개기월식이라고 한다.

한편 고대 그리스 시대의 아리스토텔레스는 월식을 관측하다가 달에 드리운 그림자가 지구의 그림자이며 그림자를 통해 지구가 둥글다는 것을 알았다고 한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23:59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23:59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23:59 05/26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23:59 05/26
  • 금 : 1847.60상승 1.323:59 05/26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